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수야당, 엘시티 비리 특검 도입 촉구…"합의 지켜야"

송고시간2017-08-06 16:24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보수야당은 6일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엘시티 비리 의혹은 부산의 유력 정치인들이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부정한 청탁과 함께 거액의 금품을 받은 사건이다.

여야는 지난 3월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대선이 끝난 이후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를 도입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적폐 청산을 강조해 온 문재인 정부가 유독 이 특검에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며 "여론에 민감한 정부가 엘시티 비리에 대한 특검에 여야 합의와 국민의 목소리를 따르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한국당이 엘시티 특검법 도입에 소극적이라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우리 당은 높은 도덕성과 청렴성이 요구되는 고위 공직자와 정치인들이 금품 수수를 하고 이권을 약속하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엘시티 비리에 대한 조속한 특검 추진을 촉구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엘시티 비리 특검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고, 여야는 기존에 합의한 특검법 도입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대선이 끝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엘시티 특검에 대한 이야기는 일언반구 없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소극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거대 양당이 짬짜미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당장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며 "적당히 꼬리를 자르면 시간이 지나면 넘어간다는 정치권 비리의 공식이 또 성립할 것이다. 정작 청산해야 할 '적폐'는 이런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사건으로 1심에서 한국당 배덕광 의원이 징역 6년을,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징역 3년 6개월을,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징역 3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보수야당, 엘시티 비리 특검 도입 촉구…"합의 지켜야"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