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장바구니 물가 고공행진…"서민만 힘들다 헉헉"

송고시간2017-08-06 15:20

물가불안 언제까지…
물가불안 언제까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생활물가 고공행진 추세가 좀처럼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계란값 폭등 사태에 이어 전국의 폭염과 폭우 피해로 채소·과일값 상승까지 겹치면서 밥상 물가가 5년 6개월 만에 최고치까지 치솟았다. 사진은 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소비자가 호박을 고르는 모습. 2017.8.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농산물을 비롯한 먹거리 가격이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6일 누리꾼들은 야채, 과일, 고기 등 먹거리 가격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는 연합뉴스 기사에 큰 관심을 보이며 "임금, 소득 수준과 비교하면 장바구니 물가가 너무 비싸다"고 성토했다.

네이버 아이디 'juns****'는 "먹거리가 너무 비싼데 정부에서는 아무 대책이 없다. 우리 서민만 힘들다 헉헉"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goqh****'는 "어제 마트에서 장 보는데 여기저기서 '가격이 너무 올랐어'라며 한숨짓는 소리가 들렸다"며 "아이들 방학인데 마음껏 먹이지도 못하겠더라"라고 토로했다.

아이디 'maed****'는 "편의점 도시락이 더 쌀 정도"라며 "장을 이것저것 다 보면 정말 헬"이라고 안타까워했다.

'heut****'는 "임금이나 소득 수준에 비교하면 생존 불가의 물가"라며 "대기업이 편의점, 백화점, 할인마트, 동네 슈퍼마켓까지 유통을 장악하고 가격 결정권을 가지고 있어서 북유럽 몇몇 국가 빼고는 한국 물가가 훨씬 높다"고 적었다.

한 번 올라간 물가가 다시 내려오지 않는다는 의견도 많았다.

'aboy****'는 "채소, 과일값이 비정상적으로 높다"며 "태풍이 오거나 말거나 가뭄이 있거나 말거나 사계절 늘 그래 왔다"고 비판했다.

'cks9****'는 "물가는 한 번 오르면 끝까지 고정"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다음 사용자 '장금이'는 "가뭄이면 가뭄이라고 폭등, 겨울에는 조류인플루엔자(AI)라고 폭등, 비 오면 비온다고 폭등"이라며 "진짜 살기 힘든 나라"라고 한숨을 쉬었다.

정부가 앞장서서 물가를 잡아달라는 요구도 적지 않았다.

'phee****'는 "정치인들이 물가에 대해 아무도 말을 안 한다"며 "물가가 이렇게 오르는데 왜 아무도 신경을 안 쓰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 사용자 'maninjesus'는 "비정상적으로 폭리 취하는 것 다 토해내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