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천서 물고기 500여마리 폐사…수원시 원인조사

송고시간2017-08-06 14:15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간밤에 경기도 수원시 수원천에서 물고기 500여마리가 폐사해 시가 원인 파악에 나섰다.

물고기를 수거하는 시청 관계자 [수원시청 제공 = 연합뉴스]

물고기를 수거하는 시청 관계자 [수원시청 제공 = 연합뉴스]

6일 수원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7분께 "수원천에서 물고기가 폐사했다"라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시는 당일 밤 10시 30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 30분까지 사고 지점인 구천교∼매교∼세천교에서 실태조사를 하고, 3개 지점의 하천물을 채취한 뒤 폐사한 물고기 수거해 원인 분석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다가 사고 당일 오후 내린 소나기로 하천바닥에 가라앉은 부유 물질이 떠올라 용존산소량 부족으로 물고기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도보건환경연구원과 전문기관 등에 의뢰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폐사한 물고기로 인한 악취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구청 직원을 동원, 이날 오전 죽은 물고기를 모두 수거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