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에 뜨거워진 바닷물'…포항 양식장 6곳서 3만6천마리 폐사

송고시간2017-08-06 13:41

포항 양식장 어류 폐사
포항 양식장 어류 폐사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최근 폭염으로 바닷물 온도가 상승한 탓에 경북 포항에서 양식장 물고기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포항에 있는 양식장 6곳에서 강도다리, 넙치 등 3만6천여 마리가 폐사했다.

포항과 인접한 동해안에서는 지난 4일 바닷물 온도가 여름철 평상시(24∼25도)보다 3도가량 높은 고수온 현상이 처음으로 나타났으며, 최고 29도까지 오르기도 했다.

도는 당분간 고수온 현상이 지속해 양식장 폐사 사례가 더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어장 주변 수온 등 바다정보를 SMS로 신속히 전파하고 있다.

또 양식어장 지도 예찰반을 운영하며 사료공급 중단과 산소공급 확대 등 환경관리 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경북에는 포항을 비롯해 영덕, 울진 등에 있는 양식장 120곳에서 강도다리, 전복 등 9개 어종 2천100만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김경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고수온 발생 기간 양식어가에서는 어업기술센터 등에서 제공하는 수온정보 등에 유의해 양식장 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