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들 "여성혐오 범죄 그만! 우리도 살고 싶다" 시위

송고시간2017-08-06 14:05

커뮤니티 회원 100여명 강남역 10번 출구서 '여혐 살인 공론화 시위'

여혐 범죄 엄정 처벌·여혐 콘텐츠 생산 중단 등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인터넷 커뮤니티 '여성혐오 살인 공론화 시위' 회원들은 6일 정오부터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혐 콘텐츠 생산 중단과 여혐 범죄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2017.8.6.kih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인터넷 커뮤니티 '여성혐오 살인 공론화 시위' 회원들은 6일 정오부터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혐 콘텐츠 생산 중단과 여혐 범죄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2017.8.6.kih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여성혐오 범죄는 그만! 성차별 폭력을 그만둬라. 우리는 살고 싶다."

6일 서울 강남역 일대에는 인터넷 커뮤니티 '여성혐오 살인 공론화 시위' 회원들이 외치는 구호가 울려 퍼졌다. 이들은 이날 정오부터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성혐오(여혐) 콘텐츠 생산 중단과 여혐 범죄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 100여 명은 각각 마스크와 선글라스, 가면 등을 착용한 채 시위에 동참했다.

한 집회 참가자는 "뿌리 깊은 여성혐오와 신변에 대한 위협 탓에 얼굴을 가린 채 거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출생부터 죽음까지 여성혐오에서 벗어날 수 없네", "하루에도 수십 번을 살아났다 안도한다", "남자면 안전한 나라 여자면 불안전 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개탄했다.

여혐 문화의 일상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이들은 "일상 속 성적 대상화, 시선 강간과 '외모 품평질' 등 생활 곳곳에 여성혐오 문화가 스며있다"며 "온갖 여성혐오적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모든 콘텐츠 생산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여성혐오 문제 해결을 위해 남성들도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침묵도 가해다. 당신의 침묵은 우리의 비명보다 날카롭다"며 "한국의 남자들은 왜 방조하는가? 항상 내빼기만 할 셈인가"라고 꼬집었다.

작년 5월 강남역 인근 건물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일면식이 없던 남성에게 목숨을 잃은 사건을 계기로 여혐 논란이 촉발됐다.

또 지난달 5일에는 30대 남성 배모(31)씨가 여성 혼자 일하는 왁싱업소를 찾아가 시술을 받은 뒤 금품을 빼앗고 성폭행을 하려다 미수에 그친 뒤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실이 알려지며 인터넷상에서는 여혐 논란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지난달 말 배씨를 강도살인 및 성폭력범죄 처벌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