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中 마닐라서 외교장관 회담…안보리 제재 논의 관측

송고시간2017-08-06 13:27

취재진 응시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
취재진 응시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새벽(현지시간) 마닐라 시내의 숙소에 도착하면서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7.8.6
mtkht@yna.co.kr

(마닐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유엔 안보리의 고강도 추가 대북제재 결의가 채택된 가운데, 북한과 중국이 6일 마닐라에서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장인 마닐라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한국시간 오후 1시께부터 양자회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中외교부장 "유엔 대북제재 결의 엄격히 집행할 것"
中외교부장 "유엔 대북제재 결의 엄격히 집행할 것"

(베이징 EPA=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4일 왕 부장이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과 전화통화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집행해 나가겠다고 표명했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6일 새벽 마닐라를 찾은 리 외무상이 ARF 참가국과 양자회담을 개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은 회담에서 유엔 안보리의 추가 대북제재를 포함해 북한 핵, 미사일 개발 문제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