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외교부장 "안보리제재는 북핵억제 목표, 6자회담 재개해야"

송고시간2017-08-06 12:35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고 있는 아세안 외무장관 회의 중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71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이번 결의가 두 가지 중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저지와 함께 6자회담을 재가동해 외교와 정치 수단을 통해 평화로운 방식으로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고 특히 한반도 긴장국면이 한층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두 가지는 모두 중요하고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면서 제재가 필요하지만, 결코 최종 목적은 아니며 목적은 한반도 핵 문제를 다시 협상 테이블로 가져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이번 결의안 통과 후 한반도가 매우 중요한 시기에 진입할 것이라면서 관련 당사국들이 책임 있는 태도로 판단, 행동하고 특히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은 관련국들이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적극적으로 받아주길 희망하며 이 방안이 각국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밝혔다.

유엔 안보리 회의장면
유엔 안보리 회의장면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