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재균, 솔로포…트리플A 재강등 후 첫 홈런

송고시간2017-08-06 12:38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황재균(30)이 메이저리그에서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다시 내려간 이후 처음으로 홈런을 때렸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새크라멘토 리버 캣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6일(한국시간) 미국 네브래스카 주 파필리온의 웨르너 파크에서 오마하 스톰체이서스(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와 치른 방문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특히 3-3으로 맞선 4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트리플A 복귀 후 첫 홈런이자 트리플A 시즌 8호 홈런이다.

올해 트리플A에서 시즌을 시작한 황재균은 지난 6월 29일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입, 7월 23일까지 뛰었다.

다시 트리플A로 강등된 황재균은 7월 28일 다시 빅리그로 승격됐지만, 지난 3일 다시 트리플A로 내려왔다.

트리플A 재강등 후 첫 경기에 나선 전날에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황재균은 이날 멀티히트로 다시 기지개를 켰다.

황재균은 1-0으로 앞선 2회 초 1사 2루 첫 타석부터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다음 타자 라이언 롤리스의 병살타에 함께 잡혔다.

6회 초에는 3루수 땅볼에 그쳤고, 8회 초에는 루킹 삼진을 당했다.

새크라멘토는 6회 말 다시 4-4 동점을 허용했으나 8회 말 크리스 쇼의 솔로 홈런으로 5-4 승리를 거뒀다.

황재균의 트리플A 타율은 0.286에서 0.289(270타수 78안타)로 올랐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