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종환 장관 "평창올림픽 北참여 노력 지속…IOC로 창구 단일화"

"北 ICBM 국면에도 남북 체육교류 노력 계속돼야"
"G-100·성화봉송 계기로 평창올림픽 '붐업' 총력"
도종환 장관 "평창올림픽 北참여 노력 지속…IOC로 창구 단일화" - 2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이웅 고미혜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북 체육교류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채 200일이 남지 않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내외의 관심과 기대를 높이기 위해 정부 주도로 총력을 다할 것이라는 의지도 강조했다.

도 장관은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서울사무소에서 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남북관계는 현실적인 군사적 대치가 존재해 ICBM을 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고 하다 보면 (체육교류를 위한) 모든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도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하지만 "항상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로 올라갔다가 해소되면서 나머지 문제도 풀리는 것이 오랫동안 반복돼온 남북관계이기 때문에 끝까지 (남북 교류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 장관은 "남북단일팀 등을 위한 논의가 그동안 수십 차례 있었으나 실제로 합의된 것은 단 두 번뿐이었고 안된 경우가 훨씬 많았다. 다 합의됐다가도 (정치·군사적 이유로) 깨지는 경우가 워낙 많았다"며 "그래도 합의를 위해 접촉하고 노력하는 과정 자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년 평창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을 참가시키는 방안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 창구를 단일화해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IOC도 기본적으로 체육을 통해 남북이 평화적으로 교류하고 북한을 참여시켜야겠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남쪽이 성급하게 나서면 모든 책임을 다 져야 하는 상황까지 나올 수 있고, 여러 돌발상황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 이를 전체적으로 보면서 계획을 갖고 차근차근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패럴림픽의 경우 IOC 외에 국내 자체 채널을 통해서도 북한 선수단의 참가를 추진 중인데 "북한 선수들이 굉장히 오고 싶어한다"고 도 장관은 전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인터뷰하는 도 장관

평창올림픽 남북 체육교류의 물꼬를 틀 다른 종목에서의 교류 논의도 진행 중이다.

도 장관은 "세계태권도연맹(WTF) 시범단의 9월 방북 공연과 관련해 지난달에도 조정원 총재가 스위스에서 장웅 북한 IOC 위원을 만나 후속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10월 강원도 양구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역도선수권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도록 하는 것도 "계속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이 주로 메달을 따는 종목이어서 내려올 가능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도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 '붐업'이라는 당면 과제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도 장관은 "G-100일과 성화봉송 행사가 붐업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성화 채화를 위해 그리스 아테네에도 직접 가고,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대통령 모시고 평창에 가는 등 강원도와 조직위원회뿐만이 아니라 정부가 직접 나서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의 역동성이라는 건 아래로부터의 자발성인데 아직은 촛불집회 때 나타났던 힘들이 올림픽으로까지 이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를 연결시키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장 사후 활용 계획에 대해서는 "올림픽 후 경기장 운영에 따른 적자 문제가 올림픽 준비하면서 가장 고민"이라며 관련 기업과 체육계,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TF 등을 통하여 지속가능한 운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사후관리를 해달라는 강원도의 요청에 대해서도 재정 부담과 법적 문제가 있어 "아직 긍정적인 대답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올림픽이 끝난 뒤 민간이 운영하는 일본 나가노 엠웨이브 경기장을 참고할 만한 선례로 제시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