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택시운전사' 번개 관람…"울면서 봤다"(종합)

페이스북 친구 20명 초청…영화 관람 후 호프 미팅도
"80년 광주 그린 영화 중 가장 가슴 친 영화"
당시 일선기자 시절 떠올리며 "통렬한 죄책감 일깨워"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대학로CGV에서 페이스북 친구 20명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이 총리는 앞서 4일 오전 페이스북에 "영화관람 번개 모임을 제안합니다.(중략) 댓글 주시는 20분을 모시겠습니다. 끝나고 호프도 한 잔!"이라고 글을 올렸고, 해당 글에는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총리실은 댓글 순서를 기준으로 여성 비율과 연령대 등을 고려해서 참석자를 선정했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참석자는 엄마 손을 잡고 온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부터 20대 공무원 준비생, 30대 직장인, 60대 개인사업자까지 아울렀고, 거주지는 주로 서울·경기권이지만 대구에서 온 교사와 충남 천안에서 온 대학원생도 포함됐다.

이 총리는 페이스북 친구들과 만나 일일이 악수하고, 단체사진을 찍은 뒤 영화관으로 들어갔다.

이 총리는 "거창하게 의미를 두지는 말고, 이번 휴일에 뭘 하면서 뜻있게 보낼까 하다가 비서실의 아이디어가 '택시운전사를 보자, 페친들과 같이 보자'고 해서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벤트 글은 접속자가 7만7천명, 댓글이 거의 900개로 기록적이었다"고 말했다.

'택시운전사'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이 총리는 "늘 얘기한 것처럼 우리 사회가 많이 민주화됐다고 하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정의롭지 못한 일이 지금도 많이 횡행하고 있다고 사람들은 느낀다. 늘 정의로움에 목마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운전사는 1980년이니까 37년 전의 일을 그린 얘기지만, 누구도 옛날얘기라고 생각지 못할 것"이라며 "현재 진행형의 이야기가, 단지 옛날 옷을 입고 나타났을 뿐이라고 느낄 것이다. 영화를 보면서 37년 전의 광주뿐만 아니라 2017년의 대한민국 자체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의 광주를 취재해 5·18 민주화운동의 실상을 전 세계에 알린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펜터와 서울에서 그를 태우고 광주까지 간 한국인 택시기사의 이야기에서 출발한다. 배우 송강호씨가 택시기사 역을 맡았다.

페이스북 친구들은 이 총리와 만남을 반가워하며 팝콘과 콜라를 나눠 먹으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영화를 관람했다.

[총리실 제공]
[총리실 제공]

참석자 이지영(46·주부)씨는 "총리 되시고 6월 초에 페이스북 친구를 맺어 종종 글을 봤는데 영화번개 이벤트글을 운 좋게 빨리 봤다"며 "안 그래도 딸과 함께 '택시운전사' 영화를 보려고 마음먹었는데 총리님과 함께 보게 돼서 정말 좋은 추억이 됐다"고 말했다.

이씨의 딸 이가윤(10)양은 '5·18을 아느냐'는 질문에 "광주민주화운동이에요. 엄마가 알려주셔서 알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김진수(29.공무원 준비생)씨는 "군무원 준비생이다. 총리님의 활동을 페북을 통해 관심 깊게 봐왔는데 때마침 이벤트에 당첨됐다"며 "과거 뉴스에서 보던 총리는 늘 국민과 거리가 있었는데, 이 총리님은 이렇게 친근하게 활동하고, 직접 국민 의견을 듣는 모습이 참으로 좋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온 박현진(39.국어교사)씨는 "참여정부 시절부터 총리님의 활동을 관심 깊게 지켜봐 왔다. 이벤트 글이 올라올 때 때마침 수업을 마치고 쉬는 시간이었다"며 "과거와 달리 총리님이 미리 선발된 사람이 아니라 SNS에서 불특정 다수를 선발해 자리를 만들고, 다양한 생각과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과 소통하는 게 뜻깊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총리실 제공]
[총리실 제공]

이 총리는 영화관람 후 눈시울이 붉어진 채로 "울면서 봤다. 광주시민들이 왜 그렇게 목숨을 걸었는지 과거형으로 보지 않고 현재 진행형이라고 생각했다"며 "80년 5월 광주를 그린 여러 영화 중에서 가장 가슴을 친 영화"라고 극찬했다.

그는 택시운전사가 서울로 가다가 광주로 돌아가는 장면을 하이라이트로 꼽으며 '굉장한 영화', '고마운 영화'라고 평가했다.

기자로 21년간 재직한 이 총리는 "80년 5월에 외교를 담당하는 기자였다. 광주항쟁을 보도하는 게 제 업무는 아니었다고 변명할 수 있다손 치더라도 많은 부채감을 일깨워줬다"며 "기자로서, 정치인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해왔던가, 통렬한 죄책감을 일깨워주는 영화였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페이스북 친구들과 영화관 인근 통닭집에서 맥주를 마시며 영화 장면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다양한 주제로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총리는 재차 광주항쟁이 일어난 80년도를 회상하면서 "제 인생의 가장 고통스럽던 시절이었다. 대학생 때 끼니를 거르고 이집 저집 돌아다니던 그 시절보다 훨씬 괴로웠다"고 말했다.

참석자 가운데 한 명이 '전두환 흔적지우기 운동'을 하고 있다며 의견을 묻자 이 총리는 중국에 있는 '마지막 황제' 푸이(溥儀) 박물관에는 치욕적인 삶이 모두 기록돼 있다고 소개하며 "(흔적지우기 운동의) 충정은 이해하지만, 정부가 모두 지우는 게 옳을 것인가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호프미팅'이 이뤄진 통닭집에는 영화초청 이벤트 참석자 20명에 선정되지는 못했지만, 이 총리와 만나고 싶다며 시각장애인 등이 찾아오기도 했다.

[총리실 제공]
[총리실 제공]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6 2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