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국영, 10초40 부진…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실패

개틀린과 경쟁하는 김국영
개틀린과 경쟁하는 김국영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예선전에 출전한 김국영. [런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육상 단거리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준결승 무대에 오른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이 10초40의 아쉬운 성적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국영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준결승 1조 8번 레인에서 출발해, 8명 중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조 1위는 10초05의 아카니 심바인(남아프리카공화국), 2위는 10초09로 레이스를 마친 저스틴 개틀린(미국)이었다.

김국영이 보유한 한국 기록은 10초07이다.

개틀린의 기록을 보며, 이날 부진이 더 아쉬웠다.

김국영은 하루 전인 5일 100m 예선 5조에서 10초24,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준결승에 올랐다.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고 다짐했지만, 후회가 남는 준결승 결과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6 0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