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갈 길 바쁜 SK에 '고춧가루'…로하스 홈런으로 역전승

송고시간2017-08-05 21:56

마무리투수 김재윤, 8회 무사 만루에서 등판해 2이닝 퍼펙트

(수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kt wiz가 갈 길 바쁜 SK 와이번스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kt는 5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SK를 상대로 4-3의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전 kt는 공동 8위(한화·삼성)와 격차가 큰 10위였다.

SK는 중위권에서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kt와 3연전을 싹쓸이하겠다는 각오였지만, 전날 승리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경기는 양 팀의 에이스 선발투수인 메릴 켈리, 라이언 피어밴드의 대결로도 관심을 끌었다.

켈리는 6이닝 5피안타 무볼넷 5탈삼진 1실점(비자책), 피어밴드는 5⅓이닝 8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둘 다 승리와 연이 닿지는 않았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SK다.

1회초 1사 1, 2루에서 제이미 로맥이 피어밴드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10구째를 노려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쳐냈다.

SK는 2회초 1사 1, 3루에서 노수광의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2-0으로 달아났다.

SK는 4회말 허술한 수비로 인해 추격을 허용했다.

kt 선두타자 전민수는 SK 포수 이성우의 수비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이후 윤석민의 평범한 땅볼성 타구를 3루수 최정이 놓쳤다. 공식 기록은 윤석민의 안타다.

kt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사 1, 3루에서 박경수의 내야 안타로 2-1로 점수 차를 좁혔다.

이어 7회말 아예 승부를 뒤집었다.

전민수는 2사 2루에서 좌익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로 승부를 2-2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이어 멜 로하스 주니어가 SK 불펜투수 김주한을 상대로 투런포를 터뜨리면서 4-2로 역전했다.

SK는 8회초가 두고두고 아쉬울 법하다.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맞고도 1점을 얻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1사 만루에서 김성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격한 것이 고작이다.

SK가 9회초 마지막 공격 때 득점에 실패하면서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은 8회초 무사 만루에서 마운드에 올라 경기가 끝날 때까지 2이닝을 완벽하게 막고 14세이브(2승 2패)째를 챙겼다.

kt와 SK는 다음 날 같은 장소에서 위닝시리즈(3연전 중 2승)에 도전한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