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재환 결승포' 두산, LG 꺾고 6연승 질주

송고시간2017-08-05 21:45

결승 홈런 친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결승 홈런 친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두산 베어스가 김재환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LG 트윈스를 꺾고 6연승을 질주했다.

두산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계속된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LG와 시즌 10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은 1-1로 맞선 9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진해수의 초구(137㎞)를 받아쳐 중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김재환의 시즌 27호 홈런이자 8회 말 동점을 만들면서 뜨겁게 달아올랐던 LG 응원단에 찬물을 끼얹는 한 방이었다.

3위 두산은 이날 승리로 6연승을 달리며 2위 탈환을 노리게 됐다. 4위 LG는 2연패에 빠졌다.

두산 선발 장원준과 LG 선발 헨리 소사의 명품 투수전 속에 이날 경기는 7회까지 0-0의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장원준은 6이닝 4안타 4사4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패 없이 이날 등판을 마쳤다.

이강철(10년·해태 타이거즈)과 정민철(8년·한화 이글스) 이후 KBO 리그 역대 3번째 8년 연속 10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장원준이 내려간 뒤에도 호투를 이어가던 소사는 야수진의 뼈아픈 실책이 아쉬웠다.

소사는 8회 초 2사 3루의 위기에 몰렸으나 류지혁을 유격수 앞 땅볼로 요리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치는 듯했다.

그런데 이때 유격수 황목치승의 1루 송구 실책이 나오며 주지 않아도 될 실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LG도 그래도 물러나지 않았다.

LG는 공수교대 후 선두타자 안익훈이 볼넷을 골라내자 제임스 로니 타석 때 대타 김재율을 내세워 보내기 번트를 시도했다.

타구는 투수 김강률 정면으로 흘렀고, 김강률은 2루 승부를 시도했으나 송구가 높게 향하면서 유격수가 한 번에 잡지 못했고, 무사 1, 2루가 됐다.

LG는 계속된 1사 1, 3루에서 이형종의 3루수 강습 타구 때 3루 주자 안익훈이 홈을 밟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두산은 9회 초 선두타자 김재환이 벼락같은 결승 홈런을 터트려 LG의 역전 꿈을 무산시켰다.

LG는 9회 말 2사 1루에서 안익훈이 좌중간으로 안타를 친 뒤 2루까지 무리하게 욕심을 내다 중계 플레이에 아웃돼 땅을 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