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인 줄 모르고 "돈 뽑아 기다리세요"…보이스피싱범 검거

송고시간2017-08-05 21:13

보이스피싱[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이스피싱[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상대가 경찰인 줄 모르고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을 시도하던 조직원이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검사·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보이스피싱을 시도한 혐의(사기)로 보이스피싱 조직 전달책 김모(35·여)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가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 공범은 지난달 31일 오전 8시30분께 A(29·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을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소개하며 "당신 명의 계좌가 불법으로 개설돼 수사해야 하니 1천500만원을 인출해 금감원 직원에게 전달하라"고 말했다.

관악서 당곡지구대 소속 경찰로 휴무일을 맞아 쉬고 있던 A씨는 통화 도중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요구를 들어주는 척하며 범인을 유인했다. 동시에 통화 내용을 모바일메신저 등으로 동료 직원에게 실시간 전달했다.

A씨는 금감원 직원으로 위장한 김씨가 돈을 건네받기 위해 나타나자 현장에 사복 차림으로 미리 잠복해 있던 동료 경찰들과 함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공범 관계와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