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혁신위, 1박2일 끝장토론…"인적청산은 마지막 어젠다"

송고시간2017-08-05 20:39

류석춘 "인적문제 집착하다 혁신위 표류할 수도…기다려 달라"

계파갈등·조직혁신·외연확장안 놓고 '난상토론'

혁신선언문 읽는 류석춘
혁신선언문 읽는 류석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혁신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7.8.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5일 당 쇄신안 마련을 위한 혁신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1박 2일간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혁신위는 전날 저녁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경기도 일산동구의 한 연수원에서 비공개 워크숍을 열었다.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계파갈등, 조직혁신, 외연확장 등 여러 가지 의제를 놓고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면서 "막연한 보수 가치 재정립이 아닌 현실적인 당 쇄신 방안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혁신위는 ▲강령 개정 ▲조직·제도 정비 ▲인적청산으로 이어지는 3단계 절차를 거쳐 당 혁신안을 마련키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태에는 과거 보수당이 이념적 측면에서 헐거워져 정부를 감시하지 못했다는 반성의 시각도 많다"며 "그래서 이념 부분을 혁신의 우선순위에 두고 있고, 당헌·당규보다는 강령에 어떻게 녹여낼지 토의했다"고 전했다.

혁신위원 중 일부는 인적청산 문제와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출당 권유'를 하는 수준에서 끝맺자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인적 문제는 혁신위의 '마지막 어젠다'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류 위원장은 통화에서 "지금은 가치를 세우고 지향할 이념을 정립하고 그것을 추진할 제도적 정비가 시급한 때"라며 "그 조직에 올라탈 사람이 누구냐와 관련해 벌써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게 되면 싸움만 나서 혁신위는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론은 물론 정치권도 혁신위의 인적청산과 관련해 여러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일단 정리정돈을 해야 할 시점인 만큼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혁신위원들은 다양한 의제 가운데 이른바 '대국민 인적네트워크'가 필요하다는 제안에 대다수가 공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혁신위의 2단계 작업인 '조직·제도 정비'의 연장선에 있는 프로그램으로, 청년이나 여성 등 한국당의 취약한 지지계층을 공략하는 방안이다.

이 대변인은 "이 인적네트워크가 잘 구축되면 인재 영입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인적 쇄신도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혁신위는 '당 혁신 선언문'에서 강조한 바 있는 '서민중심경제' 가치를 현실화할 방안과 관련해 이달 중순부터 외부 전문가들과 공개 토론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해범 혁신위원은 통화에서 "한국당이 어떻게 서민중심경제를 실현할 수 있는지 토론회 형식으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