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성용, 9월 복귀 확정…월드컵 최종예선 결장할 듯

송고시간2017-08-05 19:02

기성용 출국
기성용 출국

축구대표팀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의 기성용(28)이 9월 이후 복귀한다.

소속팀 스완지시티는 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은 무릎 수술 여파로 9월 이후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스완지시티 폴 클레먼트 감독은 "기성용은 무릎 수술을 받은 뒤 3개월 일정의 재활 훈련을 받고 있다"고 설명한 뒤 "9월 이후엔 경기를 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클레먼트 감독은 이어 "기성용은 지난 시즌 마지막 4~5경기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며 "올 시즌에도 이 같은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성용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남은 두 경기 출전 가능성은 비교적 낮아졌다.

한국 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오는 14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할 예정인데, 몸 상태가 확실하지 않은 기성용을 차출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인다.

더군다나 소속팀에서 '9월 이후 복귀'로 못 박은 상태에서 한국으로 불러 훈련을 시키는 것도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다.

한국 대표팀은 31일 이란과 홈경기를 치른 뒤 9월 5일 우즈베키스탄과 물러설 수 없는 원정경기를 펼친다.

한편 기성용은 지난 6월 축구대표팀의 카타르 원정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뒤 통증이 생긴 오른쪽 무릎 검진을 받았고, 무릎 슬개건 사이가 벌어지면서 생긴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