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캄보디아 생물다양성 협력 강화…프놈펜서 국제심포지엄

송고시간2017-08-06 12:00

7∼9일 생물다양성 연구 10주년 행사…연구센터 설립 추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오는 7일 캄보디아와의 생물 다양성 공동 연구 10주년을 맞아 프놈펜에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10년간 양국 간 공동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생물 다양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07년부터 캄보디아와 생물 다양성 보전 연구와 유용 생물자원 발굴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캄보디아에는 관련 연구와 교육, 전시 기능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기관이 없으며 전문인력 또한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캄보디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과학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생물다양성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웽 사컨 농림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캄보디아 환경부·농림수산부·보건복지부·캄보디아개발위원회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심포지엄에서 양국 간 공동 연구성과를 담은 생물 다양성 도감 1천250부를 캄보디아 산림청에 전달한다.

디프테로카르푸스 인트리카투스
디프테로카르푸스 인트리카투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국립생물자원관은 이어 행사 이튿날인 8일 프놈타마오 동물구조센터 인근 부지에서 캄보디아 산림청과 공동 특허를 낸 자생식물 '디프테로카르푸스 인트리카투스'의 공동 식재 행사를 할 예정이다.

9일에는 수원시가 캄보디아 시엠립에 설립한 프놈끄라옴 수원 중·고교를 방문해 생물 다양성 도감 330권을 기증한다.

벵사콘 캄보디아 농림수산부 장관은 "생물 다양성 연구센터가 설립돼 캄보디아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양국 간 생물 다양성 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생물 다양성 국제 공동연구는 캄보디아의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우리의 생물자원 활용 기반을 넓혀가는 상생의 의미가 깊다"면서 "연구 성과가 국내 바이오산업계에 광범위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