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정배·정동영, 안철수 때리기…"독불장군" "사당화의 그늘"(종합)

송고시간2017-08-05 18:04

千, 페북에 글…"대선패배 당사자가 반성없이 나서, 당 죽이는 길"

鄭, 전주 찾아 "강력한 공당으로 가느냐, 사당에 머무느냐 갈림길"

(서울·전주=연합뉴스) 김남권 임채두 기자 = 국민의당 당권 도전에 나선 천정배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5일 일제히 경쟁자인 안철수 전 대표를 비판했다.

"천정배가 지키겠습니다"
"천정배가 지키겠습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3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가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뒤 발언하고 있다. 2017.8.3
doo@yna.co.kr

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독불장군에게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선 패배와 당의 위기를 초래한 당사자가 반성과 성찰 없이 나서는 것이야말로 우리 국민의당을 또 한 번 죽이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대선 패배와 당의 위기를 초래한 당사자'란 표현으로 안 전 대표를 지목한 것으로 보인다.

천 전 대표는 안 전 대표가 8·27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한 지난 3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께도, 우리 국민의당에도, 안 전 후보 자신에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최악의 결정"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정 의원도 이날 주요 당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안 전 대표를 향한 날 선 비판을 했다.

전북을 찾은 정 의원은 전주 갑 지역위원회를 열고 "그동안 국민의당은 안철수의 지도력 안에 있었고, 이것이 바로 '사당화의 그늘'이었다"며 "(전당대회를 앞둔) 지금 국민의당은 강력한 공당으로 가느냐, 사당에 머무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국민의 힘으로 만들어졌다. 최근 당의 잇따른 잡음으로 당원의 자존심이 땅에 떨어졌다"며 "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을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천 전 대표와 정 의원이 안 전 대표를 향한 비판의 포문을 열면서 당권 레이스는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천 전 대표는 6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지지기반을 다지고 여론전을 펼친다.

정 의원 역시 6일이나 7일 기자간담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도 천 전 대표와 같은 날 오후 2시 '국민의당 혁신비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의 향후 노선과 혁신 방향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천정배·정동영, 안철수 때리기…"독불장군" "사당화의 그늘"(종합) - 2

안팎의 반대를 무릎 쓰고
안팎의 반대를 무릎 쓰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선거 출마 입장을 밝힌 뒤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2017.8.3
hihong@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