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중국에 북한 노동자 입국 제한 수차례 요청"

송고시간2017-08-05 16:38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난 4월 이후 중국 정부에 대해 북한 노동자의 중국 입국을 제한하도록 외교 경로를 통해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전했다.

이는 북한이 외국에 파견한 노동자의 수입이 결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자금원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4월 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한 뒤에 이뤄졌다.

양 정상은 당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중국에 의한 북한의 석탄 수입 정지만으로는 부족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같은 달 26일 일본을 방문한 우다웨이(武大偉) 당시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북한 노동자 입국 제한을 요청했다.

동시에 가나스기 국장은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 규제도 요구했다.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도 지난 5월 29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국무위원과 만나 같은 요청을 했다.

그러나 우다웨이 당시 특별대표와 양제츠 국무위원 모두 일본측의 이런 요청에 대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과 러시아, 몽골, 폴란드 등 최소 17개국에 5만명 이상의 노동자를 파견해 연간 12억~23억달러의 외화를 버는 것으로 추산됐다.

뉴스에 나오는 북한 미사일 발사 영상
뉴스에 나오는 북한 미사일 발사 영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