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추 앞두고 불볕더위 기승…창녕 39.4도·서울 강남 37.2도

송고시간2017-08-05 16:16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야외활동 자제하고 물 많이 마셔야"

아침부터 더위
아침부터 더위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전국이 푹푹찌는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대로 위로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기상청은 낮 최고 기온은 29도에서 37도로 어제보다 다소 오를 것으로 전망했고, 강원 영서 남부, 충청내륙, 남부내륙, 제주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2017.8.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8월 첫 토요일이자 입추(7일)를 이틀 앞둔 5일 전국 상당수 지역의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하는 등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기상청 무인 자동기상관측망(AWS) 기록에 따르면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수은주는 오후 2시 11분께 37.2도까지 치솟았다.

서울 시내 다른 지역도 용산 36.7도, 서대문 36.1도, 양천 36.9도, 금천 36.8도 등을 기록해 35도를 훌쩍 넘어섰다.

다만, 이날 서울 지역 공식 기온을 측정하는 종로구 송월동 '108번 관측소'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4.7도로 기록됐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 대다수 지역에서 올여름 최고 수준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AWS 측정치를 기준으로 경남 창녕은 오후 3시 6분께 39.4도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보였다. 올여름 공식 최고기온은 지난 7월 13일 경북 경주의 39.7도였다.

또 대구 달성 38.4도, 경북 청도 38.1도, 경남 밀양 38.4도, 경남 합천 38.3도, 전남 담양 37.2도 등을 기록했다.

현재 강원도 영동 지방과 경북 동해안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와 주의보 등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보일 때 발령된다. 폭염주의보는 33도가 기준이다.

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야외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 달라"며 "실내에서는 햇빛을 가린 채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