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틴팝 '데스파시토' 유튜브 최다 조회 기록…30억뷰 눈앞

송고시간2017-08-05 15:37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푸에르토리코 출신 가수 루이스 폰시와 래퍼 대디 양키가 부른 라틴팝 음악 '데스파시토'(Despacito)가 세계적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역대 최다 조회 수 기록을 세웠다고 A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스파시토'를 부른 루이스 폰시(왼쪽)과 래퍼 대디 양키(오른
'데스파시토'를 부른 루이스 폰시(왼쪽)과 래퍼 대디 양키(오른

[AP=연합뉴스]

유튜브는 '데스파시토'의 조회 수가 이날 기준 29억9천378만6천682회로, 위즈 칼리파와 찰리 푸스가 부른 '시 유 어게인'(See you Again)을 누르고 역대 최다 조회 수 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5년간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본 영상' 자리를 지킨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밀어내고 지난달 11일 1위를 차지했던 '시 유 어겐'은 불과 한 달도 못돼 자리를 빼앗겼다.

지난 1월 발표된 '데스파시토'는 남미권에서 인기를 끌다가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참여한 리믹스판이 공개되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게 됐다.

그러나 유튜브에서 최대 조회 수를 기록한 영상은 비버가 출연하는 리믹스버전이 아닌 공식 버전이다.

이 곡은 스페인어 노래로는 1996년 스페인 출신 음악 듀오 로스 델 리오의 '마카레나' 이후 처음으로 '빌보드 핫 100' 순위에 올랐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