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장암 진행·전이 늦추는 단백질 확인

순천향대병원 환자 70명 조직 샘플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프리온' 단백질의 축적을 억제하면 대장암 진행과 전이를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생화학교실 이상훈 교수 연구팀은 이 병원에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수술 5년 내에 사망한 환자 34명과 5년 이상 생존자 36명 등 70명의 암 조직 샘플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프리온 단백질은 비정상적으로 변형됐을 때 '광우병'(소해면상뇌증)을 유발한다는 점이 널리 알려진 물질로, 의학계에서는 암 예측을 위한 생체표지자 기능으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프리온 단백질 발현이 암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는 전에도 보고된 적이 있으나, 프리온 단백질 자체의 발현·억제를 조절하는 원리는 확인되지 않았다. 특히 항암제에 내성을 나타내기 쉬운 전이성 대장암에서의 기능이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장암 생존자와 사망자의 암 조직을 비교한 결과 프리온 단백질은 사망자의 대장암 조직에서 더 높은 수치로 발현했다.

프리온 단백질은 대장암 말기에 확연히 증가했으며 발현할 경우 암이 전이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장암의 경우 림프절 등 전이가 발생하면 환자의 생존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지는 등 전이가 생존을 가르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프리온 단백질이 발현할수록 암 조직이 주변으로 깊이 파고들었고 항암제가 잘 듣지 않는 약물 저항성도 높아졌다.

연구팀은 이 과정에서 프리온 단백질의 축적에 체내 열 충격 단백질(HSPA1L)이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대개 프리온 단백질은 체내에서 단백질 분해 효소(GP78)에 의해 분해돼 과발현되지 않도록 조절되는데, 또 다른 단백질(HSPA1L)이 이 효소를 억제해 결과적으로 프리온 단백질의 축적을 유발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연구팀이 항암제에 내성을 가진 암 조직에 프리온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실험을 진행한 결과, 약물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져 암의 성장이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즉, 프리온 단백질 축적을 억제해 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가능성이 제시된 셈이다.

이 교수는 "대장암에 있어 프리온 단백질의 항암제 내성 및 전이에 관련한 기능을 밝혀냈다"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항암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암 전문지 '온코진'(Oncogene)에 지난달 31일자로 게재됐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