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서객 몰리는 강원도…고속도·국도 곳곳 '답답'

송고시간2017-08-05 14:15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8월의 첫번째 휴일인 5일 오후 강원지역에 피서객이 몰려 도로마다 극심한 교통 지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오후 2시 현재 강릉방면 면온 인근에서 평창 나들목 5.8km와 평창 IC에서 평창휴게소까지 4.8km 구간에서 교통 체증을 빚고 있다.

지난해 8월 정체되는 서울~춘천 고속도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8월 정체되는 서울~춘천 고속도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방면도 대관령에서 진부까지 12.9km, 진부에서 속사 나들목까지 6.6km 등에서 정체되고 있다.

또 완전 개통한 지 한 달이 지난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많은 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지정체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양양방면 서종 나들목에서 설악 나들목까지 12.8km, 서울방면 남춘천∼강촌 8.9km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을 맞아 동해안을 따라 이어진 7번 국도 양양∼속초 구간에 한때 차량이 꼬리를 물고 늘어서 답답한 흐름을 보였다.

계곡 진입도로나 여름 휴가철 축제장 주변도로도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다.

이날 화천군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과 화천읍 붕아섬에서는 '토마토축제'와 '미니쪽배 콘테스트'가 열리고 있다.

홍천에서는 맥주축제가 열리는 등 도내 크고 작은 축제장마다 피서객 차량이 몰려 붐볐다.

이밖에 속초와 인제 등으로 향하는 44번 국도와 춘천·양구 등으로 가는 46번 국도도 차량 통행이 계속 늘어나는 등 도내 곳곳에서 온종일 지정체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