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리용호 北외무상 만나면 도발중단 요구할 것"(종합)

송고시간2017-08-05 14:18

"대화해야 한다는 점과 南측 제안에 호응할 것 등 전달 희망"

ARF 참석차 마닐라 도착…"새 안보리 결의안에 실효적 제재 요소 담겨"

마닐라 도착한 강경화 장관
마닐라 도착한 강경화 장관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 도착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 장관은 6일 열리는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7일 열리는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2017.8.5
mtkht@yna.co.kr

(마닐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 나란히 참석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계기가 되면 대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 장관은 5일 마닐라 니노이 아키노 공항으로 입국하며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리 외무상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자연스럽게 계기가 되면, (리 외무상에게) 대화를 해야 한다는 점과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점,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특별히 최근에 제안한 두 가지 제의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대응을 해야 한다는 것을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가지 제의는 정부가 지난달 17일 북한에 제안한 군사분계선상 적대행위 상호 중지를 위한 군사당국회담과 이산가족상봉행사를 위한 적십자회담을 가리키는 것으로, 북한은 지금껏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리 외무상은 한국시간으로 6일 새벽 마닐라에 도착한다.

강 장관은 이르면 6일 채택될 것으로 알려진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 "유엔에서 대북 결의안이 나오는데 우리도 결의안 합의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지켜봤다"고 소개한 뒤 "굉장히 실효적인 제재 요소들이 담겨있는 것 같다"며 "결의가 공식적으로 발표되고 나서 대책을 논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ARF 참석차 마닐라 도착한 강경화 장관
ARF 참석차 마닐라 도착한 강경화 장관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강 장관은 6일 열리는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7일 열리는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2017.8.5
mtkht@yna.co.kr

강 장관은 북한의 ARF 회원국 자격을 정지시키겠다는 등 미국이 강경한 대북 기조를 보이는 데 대해 "모든 문제에 있어서 우리는 한미 공조를 통해서 진행시켜 나갈 것"이라며 "그 문제(북한의 ARF회원국 자격 정지 추진)를 포함해서 미국 틸러슨 장관과 상세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 ARF를 계기로 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 전략에 대해 질문받자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는 기본적으로 우리의 국익, 방어적 필요성에서 추진하고 있는 것이고 또 핵심은 국내적 절차 문제로서 우리가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힌 뒤 "이견이 있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소통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ARF 참석으로 다자외교 무대에 데뷔하는 데 대해선 "아세안의 관계를 4강(미중일러) 만큼 중요하게 가져가라는 대통령 의지도 있고 아세안 외교 자체도 굉장히 중요하다"며 "첫 무대이니만큼 가능한 한 많은 상대국들과 양자회담을 잡았다"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 5일 오후 브루나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과 잇달아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다.

이어 6일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7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각각 참석한다.

더불어 ARF 회의를 전후해 미국·중국·일본 등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며, 북한 미사일에 대한 대응 논의를 위한 한미일 3국 외교장관간 별도 회의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