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급식비리 피해 충암중·고 학생들 급식비 돌려받는다

식자재 빼돌린 업체 대표 공탁금 학생·교직원에 반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급식 배송업체 대표가 식자재를 빼돌리는 등 급식비리로 피해를 본 서울 충암중·고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급식비 일부를 돌려받는다.

서울시교육청은 급식 배송업체 대표 배모씨가 법원에 공탁한 2억원을 급식비리가 있었던 2012학년도부터 2015학년도 1학기까지 충암중·고를 다니며 급식비를 낸 학생·교직원들에게 돌려준다고 7일 밝혔다.

반환 금액은 학생이 총 1억400여만원, 교직원이 총 800여만원이다.

나머지는 서울시교육청이 충암중에 지원한 무상급식비(9천680여만원)로 이는 교육청이 되찾아간다.

학생들의 급식비 반환은 재학 중 자동이체를 위해 등록한 계좌로 이뤄진다.

충암중·고 측은 학생이나 학부모에게 개별 연락해 계좌번호 변경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현재 충암중·고를 운영하는 충암학원은 임시이사 파견을 앞두고 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급식비리로 물의를 빚은 충암고 교장을 파면하라는 교육청의 요구를 무시하고 이사회를 파행으로 운영한 책임을 물어 충암학원 임원 모두에게 임원취임 승인 취소 처분을 내렸다.

지난달에는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충암학원에 파견할 임시이사 선정을 마치고 현재 선임 절차가 진행 중이다.

충암학원 측은 서울시교육청의 임원취임 승인 취소 처분이 부당하다며 이를 취소해달라는 행정심판을 제기한 상태다.

용역비를 부풀리고 식자재를 빼돌리는 등 2억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던 급식업체 대표 배씨는 최근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