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 많은 음식 많이 먹으면 폐암 위험도 ↑

송고시간2017-08-06 07:00

지방 섭취하더라도 불포화지방으로 대체하는게 좋아


지방 섭취하더라도 불포화지방으로 대체하는게 좋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지방이 많은 음식, 특히 건강에 여러모로 해로워 흔히 '나쁜 지방'으로 알려진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을 많이 먹으면 폐암에 걸릴 위험도 더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방은 필수 영양분이지만 많이 섭취하면 비만과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뿐만 아니라 일부 암 발생 위험도 커지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그러나 지방이 폐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기존의 역학적 연구결과들은 일부 상충되기도 하고 일관성이 없었다.

미국 밴더빌트대학병원 양재정 박사팀은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나온 기존 관련 연구결과 중 학술적으로 엄격하게 진행된 10편의 데이터를 종합 분석했다.

이 데이터는 총 140여만 명을 대상으로 평균 9년 이상 식습관 등을 추적 조사한 것으로 조사 기간에 신규로 폐암에 걸린 사람은 총 1만8천여 명이었다. 대상자들을 총지방 및 포화지방 섭취량 등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누어 비교했다.

그 결과 음식으로 섭취한 지방의 총량과 포화지방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의 폐암 발생률이 최저 섭취량 그룹에 비해 14% 높았다.

또 같은 지방이라도 (상대적으로 건강에 나쁘지 않은) 불포화지방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의 폐암 발생률이 이를 가장 적게 먹은 그룹에 비해 8% 적었다.

포화지방 최다섭취 그룹 중에서도 특히 현재 흡연 중이거나 최근 금연한 사람들의 경우 폐암 발생률이 추가로 15% 더 높았다.

이밖에 칼로리 섭취량의 5%를 포화지방에서 불포화지방으로 바꾸면 폐암의 중요 종류인 소세포 폐암에 걸릴 위험이 16%, 편평상피성 폐암에 걸릴 위험은 17%나 각각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이 할 수 있는 폐암 예방 행동으로는 금연이 가장 중요하지만 건강한 식생활, 특히 지방 섭취 총량을 줄이고 가급적 불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으로 대체하는 것이 도움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미국심장학회(AHA)는 '고혈압 예방 식단'(DASH)과 일명 지중해식 식단을 심혈관 질환 예방 식사로 권장하는데 이는 당뇨나 폐암을 비롯한 각종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이다.

두 식단 모두 불포화지방이 많이 함유된 식물성 기름을 조리에 사용하고 견과류와 과일, 채소, 저지방 유제품, 통곡물, 생선과 가금육을 많이 먹되 적색육과 설탕, 소금 등의 섭취는 줄이게 돼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임상종양학 저널'(JCOI) 최신호에 실렸다.[http://ascopubs.org/doi/full/10.1200/JCO.2017.73.3329]

choib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