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수, 이적 후 첫 대타로 나서 내야 땅볼

필라델피아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라델피아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적 후 처음 대타로 나서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필라델피아는 5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경기에서 0-2로 뒤진 6회 초 닉 윌리엄스, 마이켈 프랑코의 연속 적시타를 묶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필라델피아는 계속된 2사 1, 3루에서 투수 타석이 돌아오자 선발 투수 빈스 벨라스케스를 빼고 김현수를 대타로 내세웠다.

그러자 콜로라도는 4회 초 2사부터 등판한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교체하고 평균 시속 96마일(약 154㎞)의 강속구를 뿌리는 우완 스콧 오베르그를 4번째 투수로 투입했다.

김현수는 오베르그의 초구 96.3마일(약 155㎞)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으나 타구는 유격수 정면으로 굴러가는 평범한 땅볼이었다.

대타 한 타석만 소화하고 이날 경기를 마친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28에서 0.226(137타수 31안타)으로 약간 떨어졌다.

김현수는 필라델피아 이적 후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으나 이날은 콜로라도 좌완 선발 카일 프리랜드를 맞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12: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