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리, 이틀 연속 4오버파…156명 중 148위로 2부투어 컷 탈락

스테픈 커리 [AP=연합뉴스]
스테픈 커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은 스테픈 커리(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에서는 컷 탈락했다.

커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헤이워드의 스톤브래 TPC(파70)에서 열린 웹닷컴투어 엘리 메이 클래식(총상금 6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6개로 4오버파 74타를 쳤다.

이틀간 8오버파 148타를 기록한 커리는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공동 148위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소속인 커리는 2015년과 2016년에 연달아 정규리그 MVP에 뽑혔다. 또 2015년과 2017년에는 골든스테이트를 우승으로 이끈 '특급 스타'다.

이번 대회에 스폰서 초청 선수로 나온 커리는 이틀 연속 4오버파씩 기록한 끝에 컷 통과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이틀간 버디 5개를 잡은 커리는 드라이브샷 정확도 50%(13/26), 그린 적중률 47.2%(17/36)를 기록했다.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는 이틀간 293.5야드를 기록, 공동 121위에 올랐다.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는 1.765개로 88위, 출전 선수 가운데 중위권 정도에 해당하는 실력을 보였다.

이번 대회는 3언더파까지 컷을 통과했다.

이 대회 전까지 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는 미국프로야구 투수 출신 존 스몰츠 등 다른 종목 선수 23명이 정규 대회에 출전했으나 아무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커리는 PGA 2부 투어에서 컷 탈락한 24번째 다른 종목 선수가 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