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직 국회의원, 50대 여성과 다투다 경찰 조사받아(종합)

송고시간2017-08-05 18:16

A 의원, 손가락에 상처 입고 인근 병원서 치료

"경찰 조사받지 않았고 내연녀 아냐" 해명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현역 국회의원이 부인이 아닌 50대 여성과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분께 전북 전주시의 한 원룸에서 가정폭력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주민들은 "이웃집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들린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는 A 의원과 B(51·여)씨가 있었다.

이 여성은 A 의원의 부인이 아닌 선거캠프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의원은 B씨가 들고 있던 흉기에 자신의 엄지손가락을 다친 상태였다.

둘의 언성이 높아지던 중 B씨가 자해 등을 이유로 흉기를 들었고 이를 말리던 A 의원이 상처를 입은 것이다.

그는 인근 지구대에서 1차 조사를 마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 의원을 상대로 한 가정폭력 의심 신고가 들어와 현재 조사하고 있지만,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A 의원은 B씨가 내연녀라는 소문이 돌자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그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돕던 여성인데 평소에 우울증 증세가 있었다. 낌새가 안 좋아 여성의 집을 방문했는데 흉기를 들고 있었다. 이를 말리려다 내가 다쳤다. 내연녀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라고 일축했다.

이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고 여성은 만취한 상태여서 오늘 오후에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가정폭력(CG)
가정폭력(CG)

[연합뉴스TV 캡처]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