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해구 "2011년 국정원문건 '靑윗선보고' 檢수사로 확인돼야"

"'국정원 댓글주도' 사실 감추려 민간인 동원한 것 같다"
"댓글 숫자만큼 성과급…댓글팀 3천500명, 정확하지 않은 수치"
발언하는 정해구 자문위 위원
발언하는 정해구 자문위 위원(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해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위원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감사원 업무보고를 받다가 발언하고 있다. 2017.5.28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정원이 야권 인사의 동향파악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과 관련, 청와대 윗선 어디까지 보고했는지에 대해선 검찰 수사로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해구 국정원 개혁발전위원장은 지난 4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문건들을 국정원에서 작성해 청와대까지 전달한 것은 확인됐는데 청와대 안에서 윗선으로 보고됐는지는 조사 내용이 아니었다"며 "문건이 청와대 윗선에 보고됐는지는 수사로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국정원 댓글 작업'의 최종 조사 결론을 내는 데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개입과 관련한 공소시효가 다섯 달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정 위원장은 "최대한 빨리 조사를 하고 결과도 나오는 대로 발표하겠다"며 "이를 수사할지는 검찰에서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지난 3일 국정원이 민간인을 '댓글 부대'에 동원했다는 조사 결과를 두고서는 국정원이 주도한다는 사실을 감추고자 민간인을 동원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댓글 작업을 한 사람들은 이 일이 국정원에서 시킨 건지 몰랐던 것 같다"고 말해 국정원이 주도면밀하게 '댓글 작업'을 추진했음을 시사했다.

정 위원장은 "이 작업을 국정원에서 주도하면서 일부 통제를 하기도 했고 국정원이 민간인 팀장을 선정해서 댓글 작업을 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정 위원장은 "아는 사람도 있었겠지만, 그 사실을 다 알았던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그러다 보니 그런 얘기들이 외부에 덜 나왔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작업'에 참여한 민간인들은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도 조사됐다고 전했다.

정 위원장은 "댓글을 많이 작업한 사람이 있고 적게 작업한 사람이 있는데 그에 따라 성과급 비슷하게 돈을 준 것 같다"면서 "자신이 시간을 투자하고 댓글을 단 숫자만큼 돈을 받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댓글을 단 민간인 중에는 예비역 군인도 있고 회사원, 주부, 학생들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정 위원장은 3일에 발표한 결과를 토대로 댓글 부대의 정확한 운용 실태를 파악하려면 추가적인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댓글 작업에 참여한 인원이 총 3천500명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두고서는 "그 숫자는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정 위원장은 "애초 9개 팀으로 시작했다가 24개로 늘어난 다음 2012년에 30개 팀으로 늘어났는데 팀이 증가하면서 팀원의 규모도 바뀌었을 것으로 생각돼서 그 부분은 좀 더 조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댓글 작업팀의 예산과 관련해서도 "한 달에 한 번 2억5천만 원을 쓴 달은 있었지만 3년 반 동안 전체적으로 어느 정도의 돈을 썼는지는 조사가 덜 된 상태"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2012년 12월 대선 당시까지 30개 팀으로 늘어났던 댓글 작업팀이 대선과 동시에 활동을 그만뒀는지, 아니면 그 뒤로 활동을 이어갔는지도 더 조사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