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엽기살인 지명수배 美명문 의대 교수 '수수께끼 행보'

범행직후 피해자 명의 기부…가족에 동영상 보내 "인생 최대 실수" 사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도심의 호화 아파트에서 '의문의 살인'을 저지르고 도피 중인 명문 의과대학 교수와 영국 유명대학 직원의 수수께끼 같은 행적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현지시간) 시카고 경찰은 지난달 27일 발생한 엽기적인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노스웨스턴대학 의대 교수 윈댐 레이뎀(42)과 영국 옥스퍼드대학 재정사무관 앤드류 워런(56)의 범행 후 행적을 공개했다.

발표에 따르면 레이뎀 교수와 워런은 범행 직후 승용차 편으로 시카고에서 약 130km 떨어진 위스콘신 주 휴양도시 레이크 제네바의 시립도서관을 찾아가 피해자 트렌튼 코넬-듀런로(26·남) 명의로 현금 1천 달러(약 110만 원)를 기부했다.

경찰은 레이뎀 교수가 직접 도서관 건물로 들어가 현금을 건넸으며, 기부 동기에 대해서는 함구했다고 전했다. 도서관 측은 이처럼 조건없는 기부가 드물지 않기 때문에 특별한 경계를 하지 않았다고 신고하지 않은 이유를 해명했다.

경찰은 또 레이뎀 교수가 도피 중에 가족과 친지에게 동영상 메시지를 보내 "인생 최대의 실수를 저질렀다"며 범행에 연루된 데 대해 사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동영상이 향후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구체적인 내용은 비공개에 부쳤다.

미생물 연구로 의학계에서 인정받던 레이뎀 교수와 워런은 사건 당일 오전 5시께 노스웨스턴 의대 인근에 소재한 레이뎀 교수 명의의 아파트에서 코넬-듀런로를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15시간 이상 지난 오후 8시 30분께 익명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코넬-듀런로가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에서 레이뎀 교수와 같이 생활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세 남성의 정확한 관계와 범행 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코넬-듀런로는 미시간 주 출신으로 미용전문학원을 졸업하고 최근 시카고로 왔으며, 별개 주소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옥스퍼드대학 서머빌 칼리지의 재정담당 선임직원인 워런은 영국에서 동성 파트너·여동생과 함께 살다가 지난달 25일 실종 신고됐으며, 이틀 후인 27일 미국 시카고에서 범행을 벌였다. 시카고 트리뷴은 워런이 미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워런에 대해 "동성애자 전용 데이팅 앱 '그라인더'(Grindr) 이용자였으며 '우월한'(dominent) 사람을 찾고 있었다"면서 "온라인에서 속박과 괴롭힘에 대한 욕망을 부풀려 드러내곤 했다"고 보도했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코넬-듀런로는 성기가 잘려 난도질되는 등 잔인하게 살해당했다"며 "사건 현장은 온통 피로 덮여있었고, 쓰레기통에서는 칼날이 부러진 칼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두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으며, 미 국무부는 이들의 여권 효력을 중지한 상태다.

일급살인 혐의로 지명수배된 윈댐 레이뎀 교수(맨왼쪽), 앤드류 워런(가운데)과 피해자 트렌튼 코넬-듀런로 [연합뉴스]
일급살인 혐의로 지명수배된 윈댐 레이뎀 교수(맨왼쪽), 앤드류 워런(가운데)과 피해자 트렌튼 코넬-듀런로 [연합뉴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