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국경 대치' 인도에 최후통첩…"2주내 추방 작전할듯"

"중국군, 월경 인도군 체포해 추방하는 형식될 것"
중국이 주장하는 도카라 지역 경계
중국이 주장하는 도카라 지역 경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외교부에 이어 국방부까지 나서며 국경 대치 중인 인도에 철군을 압박함에 따라 2주 내 인도군에 대한 추방 군사 작전이 전개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관변 학자들은 국방부의 성명 자체가 인도군에 대한 최후통첩으로 보면서 중국의 인내가 끝나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5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지난 24시간 동안 중국 국방부, 외교부, 인도 주재 중국대사관, 인민일보 등 6개 부처 및 유관 기관이 인도군의 철군을 공개 요구하고 군사 대치를 용납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면서 2주 내 인도군 추방을 위한 소규모 군사 작전이 단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국방부는 런궈창(任國强)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사건 발생 후 중국은 최대한 선의를 가지고 외교적 수단으로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했고 중국 군대는 양국관계의 전반적 정세와 지역 평화 안정을 위해 고도의 자제를 유지했으나, 선의엔 원칙이 있고 자제에는 최저선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외교부도 '인도 변방부대의 중국 영토 진입'에 관한 성명을 통해 인도 부대의 조속한 철수를 요구했다.

후즈융 상하이 사회과학원의 국제관계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이 지난 24시간 동안 일련의 성명을 통해 장기간 지속하는 인도군과 대치 상태를 더는 용납할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낸 것"면서 "인도군이 철수를 거부하면 중국은 2주 내 소규모 군사 작전을 전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 군사 작전이 중국 영토 내 불법 진입한 인도 군인들을 체포해 추방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면서 "중국 측은 이 작전을 개시하기에 앞서 인도 외무부에 통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관영 CCTV는 지난 4일 중국군과 인도군이 대치하는 곳과 인접한 티베트 지역에서 대규모 화력을 동원한 실전 사격 훈련을 집중적으로 방영했다.

자오간청 상하이 국제관계연구소의 아태연구센터 책임자는 "이 훈련은 중국이 인도와의 국경 대치를 끝내기 위해 군사 수단을 쓸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현재 양국 군의 대치 상태가 군사 충돌로 끝난다면 양국관계는 적어도 5년간 힘들어질 것"이라면서 "인도가 중국을 괴롭히면서 중국의 다른 이웃 국가들 사이에 긴장을 유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 6월 16일 중국 티베트-인도 시킴-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 지역의 부탄 영토에 중국군이 도로를 건설하면서 시작됐다.

중국군의 조치에 부탄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부탄과 상호방위조약을 근거로 파견된 인도군 병력과 중국 무장병력 수천명이 한 달 이상 대치하고 있다.

중국-인도 '국경분쟁' (PG)
중국-인도 '국경분쟁'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