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경표-채수빈의 유쾌통쾌 청춘극…'최강 배달꾼' 3.5%

[KBS 제공]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갑갑한 현실에서도 통통 튀는 매력을 잃지 않는 청춘들이 떴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 한 KBS 2TV 금토극 '최강 배달꾼'의 전국 평균 시청률은 3.5%로 집계됐다.

배우 고경표와 채수빈이라는 조합, 배달부라는 독특한 소재 등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끈 '최강 배달꾼'은 첫 회에서 빠른 전개와 시원한 액션, 만화 같은 유머 코드가 조화를 이뤘다.

전날 방송에서는 '착하게 살자'가 좌우명인 청년 최강수(고경표 분)가 '팔팔수타'에서 새롭게 일을 시작하게 되면서 또 다른 베테랑 배달부 이단아(채수빈)과 얽히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고경표와 채수빈은 젊음을 무기로 한 티격태격 로맨스를 생동감 있게 그려냈으며, 두 사람의 캐릭터 외에도 개성 넘치는 청춘 배달부들의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만화 같은 분위기를 더하는 음악과 연출도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매주 금·토요일 밤 11시 방송.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