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교돈·김빛나, 월드태권도그랑프리 1차 대회 은메달

오혜리·이다빈은 동메달
인교돈(오른쪽)이 남자 80㎏초과급에서 러시아의 로만 쿠즈네초프와 경기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인교돈(오른쪽)이 남자 80㎏초과급에서 러시아의 로만 쿠즈네초프와 경기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림프암을 극복한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러시아의 벽은 넘어서지 못했다.

인교돈은 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CSKA 농구경기장에서 개막한 2017 월드태권도그랑프리 시리즈 1차 대회 남자 80㎏초과급 결승에서 홈팬의 응원을 등에 업은 로만 쿠즈네초프(러시아)에게 연장 접전 끝에 9-12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3라운드까지 9-9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골든 포인트제로 치러지는 연장전에서 인교돈이 접근전을 벌이며 몸통 연타 공격을 시도하는 틈을 타 쿠즈네초프가 석 점짜리 왼발 헤드 킥에 성공했다.

한국 태권도 중량급 기대주였던 인교돈은 2014년 림프암 진단을 받고 수술대에 올랐다.

이후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따며 재기에 성공하고서는 국내 최강으로 군림해 왔다.

인교돈은 지난 6월 전북 무주에서 열린 2017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7㎏급 준결승에서 블라디슬라프 라린(러시아)과 연장전까지 벌여 동메달을 딴 데 이어 다시 한 번 러시아 선수에게 막혀 금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는 역시 러시아 선수인 유리 키리첸코를 12-4로 눌렀지만, 정상을 눈앞에 두고 주저앉았다.

같은 체급에 출전한 조철호(강원도체육회)는 첫 경기였던 16강전에서 키리첸코에게 7-13으로 졌다.

여자 67㎏ 초과급에서는 이다빈과 김빛나(인천동구청)가 세계 최강 비안카 워크던(영국)에게 차례로 무릎 꿇었다.

이다빈은 준결승에서 6-21, 김빛나는 결승에서 0-14로 완패하며 각각 동메달,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무주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73㎏ 초과급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워크던은 이번 대회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여자 최중량급의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오혜리(뒷줄 오른쪽에서 2번째)가 여자 67㎏급 동메달을 딴 뒤 시상대에서 메달리스트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오혜리(뒷줄 오른쪽에서 2번째)가 여자 67㎏급 동메달을 딴 뒤 시상대에서 메달리스트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여자 67㎏급에 출전한 지난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혜리(춘천시청)는 루스 그바그비(코트디부아르)와 준결승에서 11-22로 져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리우올림픽 동메달리스트 그바그비는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는 총 52개국에서 212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우승자에게는 올해 12월부터 매주 중국 장쑤 성 우시에서 열릴 예정인 '월드태권도 그랜드슬램 챔피언스 시리즈' 자동출전권이 주어진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