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태용 감독, FA컵 8강도 점검…수원-광주전 찾을 듯

5일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톈진전 보기 위해 1박2일 출장
프로축구 K리거를 점검 중인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김남일 코치
프로축구 K리거를 점검 중인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김남일 코치[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태극전사 예비 후보들을 점검하기 위해 1박 2일 출장에 나서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9일 예정된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도 K리거들을 살펴본다.

신태용 감독은 5일 중국으로 건너가 슈퍼리그 광저우-톈진 경기를 지켜보며 대표팀의 중앙수비수 요원인 김영권(광저우)과 황석호(톈진)를 직접 살펴볼 예정이다. 1박 2일 출장에는 지난 6월까지 장쑤 코치로 활약했던 대표팀의 김남일 코치가 동행한다.

오는 14일 대표팀 소집명단 26명을 발표하는 신 감독의 해외파 점검을 위한 첫 출장이다.

신 감독은 앞서 지난달 8일 전북-울산전(전주)을 시작으로 9일 수원-제주전(수원), 12일 서울-포항전(서울), 15일 포항-수원전(포항), 16일 상주-전북전(상주), 19일 강원-울산전(평창), 22일 제주-포항전(제주), 23일 서울-전북전(서울)에 이어 이달 2일 서울-강원전(서울)까지 총 9경기를 통해 대표팀 윤곽의 70∼80%를 잡았다고 전했다.

명단 발표가 열흘도 남지 않은 만큼 남은 20∼30%를 완성하기 위해 신 감독의 발걸음도 빨라진다.

이제 국내파 선수를 점검할 수 있는 건 9일 FA컵 8강전과 12일, 13일 펼쳐지는 K리그 클래식 26라운드 경기뿐이다.

FA컵 8강은 수원-광주전(수원), 울산-상주전(울산), 성남-목포(탄천), 전남-부산(광양) 등 4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신 감독은 빡빡한 일정 때문에 수도권에서 열리는 수원-광주전을 관전할 가능성이 크다.

또 K리그 클래식 26라운드에서는 FC서울-수원(수원) 간 '슈퍼매치'가 성사돼 대표팀 자원이 많은 이 경기를 신 감독이 보는 것으로 K리거 점검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