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 패라, 이변 없이 세계육상선수권 10,000m 우승

메이저 국제대회 10번 연속 금메달…10일에는 5,000m 우승 도전
모 패라의 우승 모습
모 패라의 우승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장거리 육상 영웅' 모 패라(34·영국)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00m 3회 연속 우승을 일궜다.

패라는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00m 경기에서 26분49초51을 기록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조슈아 체프테게이(우간다)가 26분49초94로 은메달, 폴 타누이(케냐)가 26분50초60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패라는 앞서 2013년 모스크바, 2015년 베이징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도 남자 10,000m 금메달을 획득했다.

메이저 국제대회 남자 10,000m에서 10번 연속 금메달이다.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이후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다.

소말리아 출신인 패라는 8살 때 영국으로 이주했다.

패라는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남자 5,000m와 10,000m를 연거푸 석권한 육상 장거리 스타다.

올림픽 남자 5,000m와 10,000m 2연패에 성공한 건, 1972년 뮌헨과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이 부문을 연속해서 석권한 라세 비렌(핀란드) 이후 40년 만이다.

패라는 자국에서 열린 이번 대회 우승으로 홈팬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그는 10일 새벽 5,000m 경기에 나서 다시 한 번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 종목에서는 2011년, 2013년, 2015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연이어 우승했다.

우승 후 기뻐하는 모 패라
우승 후 기뻐하는 모 패라(AP=연합뉴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