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북제재 초안 안보리 회람…"美, 이르면 내일 표결 추진"

미·중 의견 좁혀진 듯…러시아가 변수
유엔 안보리
유엔 안보리

(유엔본부=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조만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유엔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미국은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15개 안보리 이사국들에 회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4일 북한의 1차 ICBM급 미사일 발사 이후로, 안보리는 미국을 중심으로 대북제재 논의에 들어갔다.

미국과 중국·러시아의 입장차로 한동안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는 기류였지만, 북한이 2차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하고 미국과 중국의 견해차가 좁혀지면서 제재결의 논의에 속도가 붙은 모양새다.

이에 따라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표결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당장 미국은 주말인 5일 표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이른 것 같다"면서 "이르면 주말,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표결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다만 5개 상임이사국 멤버로서 거부권(veto)을 가진 러시아가 변수로 꼽힌다. 바실리 네벤샤 신임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지난 3일 AP통신에 "아직 상임이사국 간 합의가 없다"며 추가 대북제재에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유엔 안보리가 7차례 제재결의안을 채택하고도 북한의 실질적인 태도 변화를 끌어내지 못한 상황에서 새 결의안에는 한층 강력한 제재가 들어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원유공급 중단과 북한 인력수출 금지, 항공·해운 제한 등의 내용이 담긴 고강도 대북제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