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청 "베네수엘라 사태 우려…제헌의회 출범 보류해야"

"베네수엘라 정부, 인권과 현존 헌법 지켜야"


"베네수엘라 정부, 인권과 현존 헌법 지켜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교황청이 베네수엘라 제헌의회의 출범을 보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교황청은 4일 성명을 내고 베네수엘라의 정치적 혼란이 악화되며 사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화해와 평화를 장려하기보다는 갈등을 조장하는 새로운 제헌의회와 같은 계획은 중단하거나 보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청은 "베네수엘라의 모든 정치적 당사자들, 특히 베네수엘라 정부는 인권과 기본권, 현존하는 헌법을 충실히 존중해야 한다"며 "사회 모든 주체가 모든 형태의 폭력을 지양하고, 특히 보안 병력이 과도하고, 불균형한 무력 행사를 삼갈 것을 확고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교황청은 성명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베네수엘라 사태의 인도적, 사회적, 정치적, 종교적인 전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달 초에도 폭력을 끝내고 평화적이며 민주적인 방식의 해법을 통해 베네수엘라의 위기를 풀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베네수엘라 친정부 성향의 의원 545명으로 구성된 제헌의회는 당초 지난 3일 활동을 개시할 예정이었으나 야권의 반대 시위 등을 의식해 출범을 4일로 연기한 상황이다.

제헌의회는 취임 후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제안한 헌법 개정 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본 업무인 헌법 개정은 물론 기존 의회와 정부기관을 해산하거나 관료들을 해임하는 등의 막강한 권한을 지닐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때문에 야권과 국제사회는 제헌의회 출범을 계기로 혼란스러운 현재 상황이 수습될 것이라는 베네수엘라 주장과 달리 마두로 대통령의 독재가 더 심화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극심한 경제난과 정국 혼란이 이어지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4월부터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면서 최소 125명이 사망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2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