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NN "뮬러 특검, 트럼프와 측근들 러'자금거래 정조준"

송고시간2017-08-04 23:30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해 대선을 전후한 러시아 내통 및 사법방해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의 러시아 측과의 자금거래를 정조준하고 나섰다고 CNN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특검수사에 밝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1년 전부터 진행된 연방수사국(FBI) 수사를 사실상 넘겨받은 특검이 이번 사건의 좀 더 확실한 기소를 위해 대선 공모를 넘어 양측의 금융 연계에 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는 것이다.

뮬러 특검 '러 스캔들' 수사 가속…트럼프 장남 소환장 발부
뮬러 특검 '러 스캔들' 수사 가속…트럼프 장남 소환장 발부

(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 등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워싱턴DC에 대배심을 구성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배심은 특히 스캔들의 새로운 '몸통'으로 떠오른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져, 특검 수사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6월 21일 워싱턴DC 연방의회에서 상원 법사위원회 의원들과 회동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는 뮬러 특검.
lkm@yna.co.kr

특히 뮬러 특검은 지난해 대선과 직접 관련이 없는 2013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를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측 관계자들의 거래를 비롯해 트럼프타워의 입주자 명단, 트럼프 부동산 구매자, 트럼프가 소유한 명목상 회사인 '셸컴퍼니' 등을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워싱턴DC 대배심을 구성하고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몸통으로 떠오른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한 특검이 트럼프 측의 '약한 고리'인 러시아 자금거래를 본격적으로 파고든 양상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뉴욕타임스(NYT)에서 특검이 넘어서는 안 될 '레드라인'으로 자신의 금융거래에 관한 수사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인 제이 세큘로 변호사도 CNN에 "대통령 외부 변호인들이 특검으로부터 금융거래에 관한 어떤 문건이나 정보요청도 받지 않았다"며 "권한을 넘어선 특검의 어떤 요구에도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