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대북전단 살포 막을 방법 찾으라"

靑관계자 "文대통령, 대북전단으로 우발적 충돌 가능성 우려"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등 구체적 방안은 언급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文대통령 "대북전단 살포 막을 방법 찾으라" - 1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대북전단에 대해 우발적 충돌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사안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고, 충돌이 벌어지지 않을 방도를 찾아보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과거 북한이 우리 측 민간단체가 날려 보낸 풍선에 고사포를 발사하고, 이에 우리 군이 대응사격을 하면서 일촉즉발까지 갔던 상황을 말씀하고 우발적 충돌 가능성에 상당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다만,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같은 구체적인 방안을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4일 북한이 처음으로 ICBM(대륙간탄도탄)급 미사일인 '화성-14형'을 발사한 직후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북한의 도발로 남북 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된 가운데 자칫 우발적 충돌이 전면전으로 비화할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기 위한 의도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22: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