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6월 무역적자 436억달러…작년 10월 이후 최저(종합)

달러 약세 속 對캐나다·멕시코 적자 급감…對한국 적자 소폭 증가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6월 무역적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6월 상품 및 서비스 무역적자가 5월보다 27억 달러(5.9%) 감소한 약 436억 달러(계절조정)로 집계됐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런 무역적자 폭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저치다.

지난 5월 무역적자는 당초 465억 달러에서 464억 달러로 수정됐다.

달러화 약세 등에 힘입어 수출이 24억 달러(1.2%) 증가한 약 1천944억 달러로, 2014년 12월 이후로 최고치를 나타냈다.

수입은 2천380억 달러로 4천만 달러(0.2%)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캐나다와 멕시코 등 북미지역과의 상품수지 적자폭이 20억 달러(비계절조정 기준) 줄었다. 특히 멕시코와의 적자 폭이 12억 달러 급감했다. 유럽 지역과의 상품수지 적자도 150억 달러에서 141억 달러로 10억 달러 가까이 감소했다.

반면 정치적으로 민감한 중국과의 상품수지 적자는 5월의 316억 달러에서 6월 325억 달러로 소폭 늘었다. 한국과의 상품수지 적자는 18억 달러로, 전월의 15억 달러보다 많아졌다.

美 6월 무역적자 436억달러…작년 10월 이후 최저(종합) - 1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2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