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콩고서 어린이 62명 포함 석달간 251명 피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UNOHCHR)은 4일(현지시간) 내전으로 정치적 혼란이 계속되는 민주콩고공화국(민주콩고·DRC)에서 최근 석 달간 어린이 62명 등 251명이 즉결처형 등으로 피살됐다고 밝혔다.

유엔은 올해 3월 중순부터 6월 중순까지 카사이 지역에서 앙골라로 탈출한 난민들을 대상으로 이 지역에서 벌어진 학살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살해당한 것으로 파악된 어린이 62명 중 30명은 8세 미만이었다. 유엔이 확인한 결과 어린이 7명은 정부군 혹인 정부 소속 정보기관에, 6명은 반군에 살해됐다.

앙골라로 피해온 난민들은 일곱 살짜리 소년이 손가락이 잘리고 마을의 병원이 공격을 받아 90명이 죽은 사건 등 카사이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구체적인 잔혹행위를 증언했다.

유엔은 정부군의 지원을 받는 바나 무라 민병대 조직과 정부군에 맞선 캄위나 느사푸 반군 모두 이런 잔혹 행위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성명에서 "가족과 이웃이 산채로 화형, 참수당하는 비명을 들은 생존자들은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카사이 지역에서 일어나는 잔혹 행위들은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카사이에서는 지난해 8월 정부에 반기를 들었던 족장 캄위나 느사푸가 살해당한 뒤 정부군과 반군 사이의 대립이 격화하고 있다.

이미 이 지역에서는 작년부터 3천300여 명이 살해당하고 14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민주콩고 여성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유엔의 도움으로 농토가 조성된 카사이에서 밭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콩고 여성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유엔의 도움으로 농토가 조성된 카사이에서 밭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2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