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 조선업 취업자 감소율 22.2%…넉달 연속 20%대

송고시간2017-08-06 12:00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작년比 4만2천명↓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작년比 4만2천명↓

조선업 노동자 살리기 결의대회
조선업 노동자 살리기 결의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대규모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조선업의 고용보험 가입자(취업자) 수 감소율이 지난달에 22.2%를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20%대의 감소세를 이어갔다.

6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조선업종의 상시 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만2천 명 줄어 22.2%의 감소율을 보였다.

전달인 6월(24.3%)에 비해서는 감소율이 2.1% 포인트 완화됐다. 그러나 4월(22.1%), 5월(22.2%)을 포함해 4개월 연속 감소율이 20%대를 기록했다.

< 제조업 세부업종별 피보험자 수 및 증감(천명, 지난해 같은 달 대비) >
< 제조업 세부업종별 피보험자 수 및 증감(천명, 지난해 같은 달 대비) >

피보험자 규모가 가장 큰 제조업은 조선업 취업자 감소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천500명 늘면서 증가세로 전환했다.

선박·항공기·철도차량을 만드는 기타운송장비 부문을 제외할 경우 제조업은 기계·식품 제조업 등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달 피보험자가 4만6천 명(1.4%) 늘었다.

제조업 중에서는 피보험자 수가 가장 많은 전자통신(5천300명)이 디스플레이,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기계 제조업 피보험자는 1만2천800명이 늘어나 전체 제조업 중에서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고, 식료품(8천500명), 화학제품(6천200명)도 취업자 수가 늘었다. 반면 섬유와 의복은 각각 1천900명, 2천500명이 줄었다.

자동차 제조업 피보험자는 부품수출 감소 등으로 3천6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서비스업 피보험자는 보건복지(6만3천 명), 도소매(4만2천 명), 숙박음식(4만2천 명) 전문과학기술(3만8천 명) 등의 순으로 늘어났다.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천명, 지난해 같은 달 대비)>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천명,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이에 따라 모든 업종을 망라한 지난달 전체 피보험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30만4천 명) 증가한 1천283만9천 명을 기록했다.

한편 비자발적 실업 추이를 보여주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8만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1천 명) 증가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