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산업 빅데이터 '양날의 검'…고위험군 소외 우려"

송고시간2017-08-06 12:00

보험硏 "가격차별과 위험공유간 균형 잡아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보험사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가입자 위험 수준을 세부적으로 분석, 보험료를 차별화할 수 있게 됐으나 이로 인해 일부 소비자가 보장 대상에서 배제될 위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오승연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6일 '보험산업의 빅데이터 활용과 사회적 위험공유'라는 보고서에서 보험산업은 가격 차별과 위험공유라는 두 목표를 균형 있게 추구해야 한다며 이와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자동차보험 블랙박스 기록, 건강보험 웨어러블기기나 유전정보, 주택이나 홍수보험 지오코딩(주소를 지리좌표로 변환하는 프로세스) 등과 같은 빅데이터는 위험정보를 정확하고 용이하게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 덕분에 보험사는 소비자 위험 수준에 맞게 가격을 차별화하고 다양한 맞춤형 상품도 설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가격 차별화는 저위험군 소비자 보험가입률을 높여 역선택 문제를 완화할 수 있다.

보험료가 평균위험률을 기준으로 책정되니 저위험군은 보험료가 높다고 느껴 가입을 꺼리는 대신 고위험군이 주로 가입하는 현상이 줄어드는 것이다.

사물인터넷 IoT(일러스트)
사물인터넷 IoT(일러스트)

편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보고서는 그러나 보험산업 빅데이터 활용으로 보험 본절적 기능인 사회 위험공유가 약해질 수 있음을 지적했다.

개인 위험을 세세하게 평가해 보험료를 심하게 '개인요율화'하다 보면 고위험군은 보험료가 너무 비싸지거나 가입 대상에서 아예 제외될 수가 있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유전정보나 건강문제 등 소비자가 스스로 통제하기 어려운 요인에서 발생한 위험을 근거로 보험가입에서 배제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영국은 이런 문제점을 인식해 보험산업에서 유전테스트 결과를 활용하지 않기로 했다.

오승연 연구위원은 "빅데이터 활용으로 사회구성원간 위험의 계층화가 진행되고 위험의 세분화가 심화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사회적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며 "보험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할 때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방향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