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내야수 이상호, 주루하다 발목 다쳐 교체(종합)

송고시간2017-08-04 20:45

NC 다이노스 이상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

NC 다이노스 이상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NC 다이노스 내야수 이상호(27)가 주루하다 발목을 다쳐 교체됐다.

이상호는 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 2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0-0으로 맞선 3회 말 1사 3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하지만 후속타자 나성범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태그를 피해 슬라이딩으로 베이스를 밟으려다 왼발목을 접질렸다.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할 만큼 심한 통증을 호소한 이상호는 결국 경기장 안으로 들어온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검진을 받았다.

NC는 4회 초 수비부터 지석훈을 3루수로 투입했다.

NC 구단 관계자는 "검진 결과 일단 뼈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내일 MRI(자기공명영상) 촬영 등 추가 검사를 받아 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