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악방송 1위만 136회"…K팝 10년 견인한 소녀시대

송고시간2017-08-04 19:14


5일 데뷔 10주년…국내외서 최초·최고 기록 세워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 발표해 건재 과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8인조 걸그룹 소녀시대가 5일 데뷔 10주년을 맞는다.

이들은 투애니원, 원더걸스, 포미닛, 씨스타 등 2세대 걸그룹들의 잇따른 해체 속에서도 4일 10주년 기념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를 발표하는 건재함을 과시했다. 2015년 멤버 제시카가 탈퇴했지만 여덟 멤버가 단단한 결속력으로 팀을 지켜 의미있는 순간을 맞았다.

2007년 8월 5일 첫 싱글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소녀시대는 캐스팅-트레이닝-프로듀싱-매니지먼트로 이어지는 SM의 기획력이 집합돼 완성형 걸그룹으로 불렸다.

예쁜 외모는 물론 노래와 춤 실력, 연기, 언어 등 다재다능한 매력의 멤버들로 구성돼 10대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보여줬다.

데뷔 10주년 맞은 소녀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데뷔 10주년 맞은 소녀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록 행진은 2009년 발표한 첫 미니앨범 '지'(Gee)부터 시작됐다. 이들은 이 앨범으로 KBS 2TV '뮤직뱅크'에서 9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소녀시대 신드롬을 알렸다. 이후 소녀시대는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각종 음악차트를 석권하고 연말 가요시상식을 휩쓸며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국내 음악방송 총 136회 1위(유닛, 솔로 포함)로 걸그룹 최다 기록을 세웠으며, 한국 갤럽이 매년 발표하는 '올해를 빛낸 가수'에 2007~2016년 연속 '톱 5'에 진입했다.

국내 활약을 넘어 일본을 중심으로 해외 무대를 누벼 K팝을 대표하는 걸그룹의 교과서로 불리기도 했다.

이들은 2010년 9월 일본에서 첫 싱글 '지니'(Genie)로 데뷔해 첫 쇼케이스에서 2만2천명의 관객을 모았다. 이 싱글은 판매량 10만장을 돌파해 일본 경제지 '닛케이 비즈니스'가 일본 진출 성공 사례를 커버스토리로 다룰 만큼 현지의 주목을 받았다.

또 2011년 6월 일본 정규 1집 '걸스 제너레이션'으로 한국 걸그룹 최초 오리콘 주간 앨범차트 1위에 올랐으며 2014년 12월 도쿄돔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K팝 걸그룹의 교과서로 불리는 소녀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K팝 걸그룹의 교과서로 불리는 소녀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이들은 2012년 1월 미국 CBS 심야토크쇼 '데이비드 레터맨 쇼'와 ABC 모닝토크쇼 '라이브! 위드 켈리', 2012년 2월 프랑스 TV 토크쇼 '르 그랑 저널'(Le Grand Journal)에 한국 가수 최초로 출연하기도 했다.

2013년 열린 제1회 '유튜브 뮤직 어워드'에서는 '아이 갓 어 보이'(I Got A Boy)로 아시아 가수로는 유일하게 '올해의 뮤직비디오'를 수상했으며 지금껏 유튜브에서 6곡의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1억뷰를 돌파했다.

소녀시대는 음악과 퍼포먼스뿐 아니라 패션 스타일을 유행시키기도 했다.

'다시 만난 세계'의 발랄한 스쿨룩을 시작으로 '지'에선 컬러풀한 스키니진, '소원을 말해봐' 때는 제복, '오! 때는 치어리더, '아이 갓 어 보이'에선 스트리트 힙합 패션, '파티' 때는 서머룩 등 다양한 콘셉트로 변신했다.

멤버들은 그룹 활동뿐 아니라 솔로, 유닛(소그룹), 연기와 예능 등 다방면에서 역량을 보여줬으며 학생복, 스포츠, 금융, 식품, 전자·통신 등 전 분야의 광고를 섭렵하며 걸그룹의 아이콘이 됐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