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댓글개입' 정국쟁점 부상…한국당 '국조카드' 거론(종합)

與 "일벌백계…이명박 前대통령 반드시 책임"…국민의당 "경악할만한 일"
한국당 "야밤에 언론플레이" 비판…친이계 "사법부 흔들기" 부글부글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서혜림 설승은 이슬기 기자 =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국정원에서 대규모 '댓글부대'를 동원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을 놓고 4일 정국이 크게 술렁였다.

특히 사태를 주시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자유한국당이 국정조사 카드를 전격 거론하고 나서며 8월 하한 정국의 새로운 변수로 부상할 조짐이다.

'국정원 댓글개입' 정국쟁점 부상…한국당 '국조카드' 거론(종합) - 1

여야의 분위기는 확연히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경악스러운 일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은 또 다른 국정원의 정치 개입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특히 한국당과 바른정당에 폭넓게 포진한 옛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18대 대선을 앞두고 제기됐던 국정원 댓글 사건에 진실의 일부가 밝혀졌다. 빙산의 일각임에도 매우 경천동지할 내용"이라면서 "당사자들은 더 늦기 전에 진실을 고백하라"라고 촉구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세금으로 민의 왜곡을 위한 '反국민' 댓글부대 운영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 필요하다"면서 "성역없는 수사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 법에 따라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통화에서 "만약 사실이라면 국기를 뒤흔드는 범죄로서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없이 한점의 털끝의 의혹도 없이 규명을 해야 한다"며 "국민 혈세로 특정 후보의 선거를 지원했다는 것은 가공할 일로,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유정 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결국 원 전 원장의 선거여론 조작사건의 몸통은 이명박 청와대인 셈이다. 실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당 간사인 이용주 의원은 논평을 내어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의 정치개입을 지시·관여했는지도 밝히라"라고 촉구했다.

'대선 댓글사건' 국정원 개입…30개 원세훈 외곽팀이 여론조작
'대선 댓글사건' 국정원 개입…30개 원세훈 외곽팀이 여론조작(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가 지난 대선 때 국정원이 이른바 '대선 댓글 사건'에 개입했음을 확인했다. TF에 따르면 국정원은 '댓글 사건'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취임 이후 국정원 심리전단에서 2009년 5월∼2012년 12월 알파(α)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4일 국정원 청사 앞의 바리케이드. 2017.8.4
kane@yna.co.kr

국정원 발표 당시만 해도 "지켜보자"며 사정의 칼날이 어디까지 들어올지 신중한 입장을 보인 자유한국당은 강경 기류로 선회했다.

한국당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내 충분한 의견 수렴을 전제로 "국정조사를 요구하지 않으면 우리가 일방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면서 "이명박 정부를 겨냥한 사정설이 그간 꾸준히 제기돼 왔지만, 슬슬 사정바람이 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용기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치보복 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이라며 "국가안보를 위한 사이버역량 강화마저 적폐로 몰아가려 한다면 이는 적 앞에서 스스로 무장해제하는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의 경우 친이계를 중심으로 '정치보복'이라며 부글부글 끓는 기류가 감지됐다. 이들은 특히 이명박 정부 당시 핵심 실세를 지나쳐 이 전 대통령으로까지 수사의 칼날이 미칠지 여부를 놓고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다.

다만 이혜훈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진실규명에는 어떤 정부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정치보복으로 비칠까봐 두려워서 진실을 덮으면 안 된다"라면서 "검찰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 정말 진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