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우재, 이혼판결 불복 항소…이부진과 재산분할 등 다툴 듯

송고시간2017-08-04 19:39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법원의 이혼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전 고문의 소송 대리인단은 이날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권양희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1심 재판부는 두 사람의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했다. 임 전 고문에겐 자녀를 매달 1차례 만날 수 있게 면접교섭 권리를 인정했다

아울러 재산분할을 위해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86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같은 재산분할액은 임 고문 측이 이 사장의 전체 재산을 2조 5천억원 규모로 추산하고 이의 절반가량인 1조2천억원의 재산분할을 요구한 것에 비해 매우 적은 금액이다.

임 전 고문 측은 이미 지난달 20일 1심 판결 직후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임 전 고문 측은 "이 사장이 보유한 주식이 재산분할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보인다"며 "그 부분을 항소심에서 다투겠다"는 입장이었다. 또 자녀 면접교섭 횟수도 적다는 불만과 함께 공동친권을 요구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임 전 고문의 항소로 두 사람의 법적 다툼은 항소심에서 다시 이어지게 됐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