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TF에 친이계 부글부글…한국당, '국조 카드'로 맞불(종합2보)

MB측, 오늘도 입장 내놓지 않아…일단 지켜보자고 판단한 듯
보수야당 위기감…"사정바람이 분다"며 강경대응 기조로 선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고상민 이슬기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4일에도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발표 내용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보수야당은 이번 발표가 사정 정국으로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 속에서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어 향후 정국의 불씨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국정원TF에 친이계 부글부글…한국당, '국조 카드'로 맞불(종합2보) - 2

이 전 대통령은 이번 사안에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 역시 대책회의를 한다는 등의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현 정권과 불필요하게 '대립 구도'를 형성하기보다는 일단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80%를 오갈 정도로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고, 이른바 '국정원의 댓글 부대'에 대한 비판여론이 있는 상황에서 섣불리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개별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들의 태도는 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를 지시한 데 이어 이번에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조사결과까지 발표한 것은 '정치보복'의 서막이 아니냐는 것이다.

무엇보다 이명박 정부 시절 '박연차 게이트'에 대한 검찰수사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데에 대한 '정치적 복수'라는 시각도 있었다.

친이계 한 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단은 지켜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서 대응 수위가 달라지지 않겠나"라면서 "정치보복을 다면 앉아서 죽을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라고 불쾌한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또 다른 친이계 인사 역시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국정원 직원이 국내 기관을 출입하고 정보를 수집하지 않았나"라면서 "국정원이 마치 이명박 정부에서만 국내 사안에 개입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에서 옛 친이계 인사로 분류되는 권성동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적 의도가 의심스러운 게 아니라 명백한 상황"이라며 "굳이 TF를 만들어서 조사결과를 공개할 이유가 무엇인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역시 친이계인 바른정당 김용태 의원 역시 "댓글 부대가 존재했던 건 예전에도 다 밝혀진 것 아니냐"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최종심을 앞둔 상황에서 새로울 것 없는 추가자료를 공개한 것은 사법부 흔들기"라고 비판했다.

국정원TF에 친이계 부글부글…한국당, '국조 카드'로 맞불(종합2보) - 1

보수야당에서도 위기감이 상당했다. 본격적으로 사정바람이 불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당은 현 정국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야당이 내놓을 수 있는 강력한 카드 가운데 하나인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며 맞불을 놓았다.

한국당 고위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발표가 사실인지 아닌지 우선 알아야 하고, 그런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이외에 도리가 없을 것"이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지 않으면 우리가 일방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실세 그룹을 손볼 것이라는 말이 예전부터 있었는데 이제부터 시작되는 것 같다"며 "이제 바짝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바른정당의 공식 입장은 한국당과 온도차를 보였다.

과거 친박근혜계로 분류된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검찰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 진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야 한다"며 "정치보복이 돼서는 안 되지만 정치보복이라고 오해받을까 두려워 진실을 덮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른정당에는 옛 친이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어, 이명박 정권 인사들에 대한 사정 움직임 본격화되면 바른정당 역시 초강경 모드로 전환할 수도 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