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통신, 美의 '북핵 중국책임론'에 "패권전략" 비난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매체가 미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책임론을 내세우며 압박하는 것은 역내 우세를 점하기 위한 '패권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개인필명 글을 통해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코에 걸고 대(對)중국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것은 지역에서의 절대적 우세를 노린 무모한 기도의 발로"라고 규정했다.

중앙통신은 "저들의 패권전략 실현의 구실로 코코에 우리를 걸고 들며 주변국들을 자극하는 미국의 처사"를 언급하며 북핵은 북미 간 문제라는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최근 발언을 인용했다.

통신은 특히 역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와 관련, "조선반도 핵 문제의 근원이며 직접적인 당사자인 미국에는 결의 이행 감시 권한을 부여해주고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은 자기의 전략적 이익을 깨깨(여지없이) 침해당하면서도 나중에는 책임만 뒤집어쓰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의 핵 무력은 미국의 제패 전략에 파열구를 내고 지역에서 그의 군사적 도구로 되고 있는 미, 일, 남조선 군사동맹을 무력화시키는 강력한 철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